제품/서비스 전체보기

창닫기

보도자료

끊임없는 도전의식과 열정으로 더 나은 경쟁력을 위해 노력하는
더존의 새로운 소식을 보실 수 있습니다.

더존비즈온, 기업 재무자료 활용한 빅데이터 연구첫발

- 포항공대 황형주 교수팀 이끄는 포스텍 수리응용센터와 연구 시작빅데이터 분석 등 인공지능 연구 정평

- 빅데이터 분석 통한 인공지능 기업 신용평가모형 개발 목표중소기업 정보비대칭 문제 해소 기대

 


(2018-06-01) ㈜더존비즈온(대표 김용우)이 포항공과대학교와 손잡고 기업 재무자료 빅데이터를 활용한 인공지능 연구에 나선다. 국내 기업 세무, 회계 분야에서 독보적인 경험을 쌓은 더존비즈온이 다양한 데이터 응용기술을 활용하기 위한 첫발을 내디뎠단 분석이다.

 

더존비즈온은 포항공과대학교 황형주 교수팀이 이끄는 포스텍 수리응용센터와 함께 빅데이터 분석을 통한 인공지능 기업 신용평가모형 개발 연구를 시작했다고 1일 밝혔다. 황형주 교수는 빅데이터 분석, 딥러닝, 머신러닝 등 인공지능과 관련된 다양한 프로젝트를 수행한 경험이 있는 이 분야 전문가로 정평이 나 있다.

 

이번 연구는 더존비즈온이 가진 기업 세무, 회계 분야의 경험치와 포항공과대학교의 인공지능 연구 역량을 결합해 실제 산업 현장에 적용할 수 있는 시장 발전적 모델을 찾기 위해 진행된다. 실제로, 이번 연구에서는 그동안 금융시스템 지원에서 소외됐던 중소기업의 정보비대칭 문제를 해결하고 이들의 금융 환경을 개선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연구가 완료되면 더존비즈온의 재무자료 빅데이터를 활용해 기존 신용평가 제도로 측정하기 힘들었던 일정 규모 이하 중소기업의 자가 경영진단이 가능해질 것으로 기대된다. 이를 기업 대출 등 금융권 심사과정에 적용할 경우, 1금융권 접근성이 낮았던 중소기업이 단순 재무제표 위주의 정량적 정보뿐 아니라 다양한 정성적 자료로 평가받을 수 있어 기업 신용평가에서 정보비대칭 문제를 획기적으로 개선할 수 있다.

 

또한, 소규모 기업을 대상으로 한 객관적 신용 측정 방법이 개발되기 때문에 기업의 재무현황, 경영 상태 진단, 부실 징후를 실시간 예측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이를 통해 중소기업 등 위기 대응 역량이 부족한 기업들도 스스로 경영환경을 검증할 수 있고, 나아가 거래 상대 기업의 안정성과 신뢰도를 참조하여 사전에 리스크를 줄일 수 있게 된다.

 

연구 결과가 보다 객관적이고 신뢰할 수 있는 새로운 기업 신용평가 모형으로 자리 잡을 경우, 향후 금융권에서도 이를 활용해 소규모 기업 지원을 원활히 하고 발생 가능한 부실에 빠르게 대응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더존비즈온 관계자는 이번 연구는 기업 재무자료와 관련된 수많은 빅데이터 중 시장에 적용할 수 있는 실제 사례를 발굴하기 위한 첫 사례란 점에서 의미가 있다.”, “빅데이터를 활용한 신용평가모형 개발로 중소기업의 정보비대칭 문제를 해소하고 금융환경을 개선해 그동안 받은 과분한 사랑을 되돌려 드릴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더존비즈온은 이번 연구를 시작으로 기업 세무, 회계 분야에서 쌓아 온 전문성과 그동안 축적된 빅데이터 응용기술을 활용해 4차 산업혁명 시대에 필요한 핵심 ICT 기술을 꾸준히 연구개발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전
더존비즈온, 매출 523억 원, 영업이익 110억 원
다음
더존비즈온-연세대 ‘그룹웨어 및 협업시스템’ 구축 MOU
목록
  • 구매상담문의 1688-5000
  • 클릭하시면 운영자와 실시간으로 상담하실 수 있습니다.
  • 더존 전국 IT코디센터
TOP